Fishing/Fishing Diary2009.03.03 21:11
5시 기상~
5시 30분에 고양이 세수를 하고 나왔는데..
2중주차되어 있어 내 차가 막혀있다. ㅡㅡ;;
5시 45분 열심히 달려 깜딩이네 집에 대기...
녀석 분명히 50분에 나오라 켔는데!!
6시 한조형네 집으로 가서 한조형 차로 장비 옮겨싣고 자그니형팀 탄방동에서 픽업해서
오늘의 목적지 전북 부안 청호지로 고고싱~~

첫번째 포인트..상류 새물유입구
그러나 물이 말라있다..
반면 청호지는 만수다.. 헉!! 요즘 가뭄 아닌가??
아니나 다를까 맞바람이 불자 짠내가 나더라...
바닷물 끌어 올렸구나 ㅡㅡ;;
첫번째 포인트 역시나 입질이 없었다.

상류 제방으로..

재빨리 체비를 회수해서 청호관 앞 포인트로 이동했다...
아직 2월이고 연대는 있어야 하는데 없다!!
만수라 연대 위까지 물이 찬것이었다..
여전히 밑걸림이 심했으므로....

제방으로 내려가는데...
연안 가까이 시커먼 띠가 있더라...
뭐지???

가까이 가보니..
살치(?)때들!!
스푼 훌치기 기능을 썼다.
등걸리고~
배에 걸리고~
꼬리에 걸리고~
ㅡㅡ;;

이게 바로 느면 나와~~ ㅎㅎㅎ

보이는가?
그림자가 아니다.(지금이 아마 11시 쯤)
아래 시커먼 색이 전부 살치때들~
ㅋㅋㅋ

청호지 바닷물 퍼올릴때 살치나 학꽁치가 같이 들어온다.
이녀석들 저수지 중앙으로 가면 다 잡아 먹히니
연안에 때로 다니는데..
이때 살치먹느라 배스들 루어는 처다도 안본다.
희안하게 배스 조사들이 없어서 의심했는데...
이 날 청호지에 온 사람들은 분명히 이 동네 사람들은 아닐것이다 ㅎㅎㅎ

청호지 철수...
조금 올라와서 만경강으로 갔다.
이곳은 비비정 건너편 포인트..
30미터 이상 장타를 처야 수심 깊은곳으로 루어를 던질 수 있다.
50미터는 던저야 그곳(?)에 넣을수 있는데..
맞바람에다 주장비가 아니라 던지기 어려웠다.(에고 어깨야...)

케스팅 범위내에서 짧은 입질을 받았으나..
숏바이트..
루어를 먹지 못하더라 ㅡㅡ;;

역시나..
20급 배스가 나왔다.
오전 내내 꽝치다가 ㅡ.ㅡ
어찌나 반갑던지.
배스 냄새가 정말 향기로웠다. 크큭

만경강에서 작은놈 하나 잡고..
자그니형, 홍차형 조과가 없어..
결국 홍차형 홈그라운드(?)로 갔다.

오후 2시경..
마을회관 앞 수로...
도착하자마자 바람이 터진다 ㅡㅡ;;
백러쉬 마구마구 터진다 ㅡㅡ;;
가까운데 던져놓고..
쪼이고
쪼이고
쪼이고
쪼이고..
분명히 어제는 활성도 최고였다는데
이상하다..
미노우 스테이에 배스가 덤볐다는데
이상하다..
쪼이고
쪼이고
쪼이고
쪼이다
어라? 라인이 흐른다.
집중 집중 집중...
로드를 살짝 들어본다..
스르르르..
녀석이 놨다.
'제길!'
활성도 최악이구나!
조금 전보다 더 느리게
쪼~이~고
쪼~이~고
쪼~이~고
!!
왔다..
입질없이 라인이 흐른다..
그래 가지고 가라..
기다려..
기다려..
이때다!
훅셋!
30후반급 녀석이 힘쓰면 올라오더라..

분명히 냉이가 올라왔는데..
아직은 겨울인가보다..
꽃피는 봄날이 오겟지?
ㅎㅎㅎ

Posted by 크리스,
Fishing/Fishing Diary2009.02.19 21:45

낚시라는것이..
알면 알수록..
하면 할수록..
힘들수록..
꽝칠수록.. ㅋ
더 매력을 느낀다.
돌아오는 길에..........

새벽5시.. 알람이 울리기 전에 눈을 떳다.
크리스 긴장했나보다..
오늘도 꽝치면 5연꽝...
이건 존심이 걸린 문제다...
누구의 놀림이 아니라..
내 자신과의 싸움...

지루미스 MBR844 + UC4601 + 20LB 모노
연밭을 공락하기 위해 헤비로드에 20파운드 모노라인을 감았다.
청호지 배스 힘고 연대 위로 끄집어 내기 위해서는 살짝 늘어나주는 모노라인이 좋다. 
1/2온스 언더리그로 채비했다.

지루미스  BCR803 + 콘퀘101 + 10LB 카본
사이드 케스팅(연안) 공략하기 위해 프리지그 or 스플릿샷 리그 운용.
거의 사용하지 못했다.
연안에 붙지 않았으므로... ㅡㅡ;;

지루미스 SJR781 + 루비아스2000 + 6LB 카본
청호지 꽝을 대비해.. 네꼬 달달이 할려고 준비 ㅋㅋㅋ

청호지 도착...
하늘이... ㅡㅡ;
다행히 연대는 삭았다....
녀석들이 붙기만 하면 청호지 시즌이 시작한다.....

날씨 따뜻해지면 보트 띄워서 여기부터 지져주면 된다. ㅋㄷㅋㄷ

도착해서 1시간 열심히 캐스팅하는데..

조금 있었던 해님도 어디론가 가벼렸다. 

열심히 던지지만 입질조차 없다.

불길한 징조~~~~~

장소를 옴겨 제방으로 이동했다.

역시 입질이 없다...

제방을 공략할때는 사이드 케스팅을 해서 제방이 끝나는 브레이크라인을 공략해야 한다.

브레이크 라인이라 판단되면 스테이 시간을 오래줘야 한다.

배스의 입질을 쉽게 받을 수 있다.

그런데 오늘은 예외 ^^;;

이녀석들이 다 어디로 간거야 ㅡㅜ..

오늘 동행한 전주사시는 돈키호테님....

에버그린 스탈리온에 다이와 밀리오네어를 달아 던지는데..

무지 가볍더라 ...군침~ 군침~

세번째 옮긴 청호지 포인트...

던질곳이 없다 ㅡㅡ;;

연안을 빙~ 둘러 짱박힌 붕어보트들.....

청록관 앞까지 합치면 약 20대가......

눈치보며 던져 봤지만...

입질이 없다....

붕어보트에 달린 살림망에 씨알좋은 붕어가 보인다....

녀석들 가운데로 들어갔다는 생각을 해본다...

황사가 심하다..

많이도 오셨다..

황사가 심해진 11시쯤..

모두 철수하셨다.

청호지에서 만경강 지류인 탑천으로 이동했다.

네비게이션 없이 지도보고 오느라 고생좀 했다.

탑천... 제방 돌무더기 속에 배스가 들어 잇는데..

녀석들 끄집어 내기가....

2년꽝을 맞았기에..

스피닝에 플로팅 미노우를 달아 박박 긁었더니...

3짜 후반녀석 얼굴을 보았다.

우히히 연꽝탈출~

연꽝탈출 기념사진... ^___^

미노우 한개 떼이고 ㅡㅡ;;

똑같은 녀석으로 박박 긁었더니..

4짜 배스가 얼굴을 보여준다...

바닦을 찍고 스테이~ 찍고 스테이~  최대한 오래 끌어줘야 바이트한다.

탑천에서 만경강갔다가..
다시 소양천 찍고 컴백홈..

만경강 : 여전히 더러움.. 여전히 물이 없음.. 웅덩이 몇곳 던저 봤는데.. 다른곳으로 이동했음.. 아마도 산란장을 찾아 갔거나 포인트 파괴된것으로 판단됨.

소양천 : 수위가 완전 바닦임.. 웨이더 입고 전역을 워킹가능. 대부분 수심이 50cm 정도 되므로 1미터 이상 수심을 찾아가면 배스를 만날것으로 판단됨. 급격한 수위변화로 숏바이트임.

Posted by 크리스,
Fishing/Fishing Diary2009.02.17 21:05

만경강으로 달려봅니다.

도착한 P12포인트..

자그니형님이 보기좋게 한 수 올립니다.

나도 열심히 던저 보지만...

두번째 도착한 포인트...

이곳은 익산권 사람들이 알려준 곳입니다.

비포장 도로라 타지역 사람들은 절대 찾을 수 없는 곳입니다.

프리지그, 스플릿샷,텍사스리그,노싱커,다운샷,끄랑끄 있는거 다 던져 보지만...

입질이 오지 않더군요...

오후가 되니 바람이 터집니다.

바다 근처라 강폭 속으로 바람이 거세게 불어옵니다.

대충 네비게이션 찍어 도착한 곳..

탑천입니다.

이 물이 만경강으로 흘러가지요.

현지꾼 말로는 전북의 해창만이라고 합니다.

개체가 엄청나다고 합니다만...

나에게 쉽게 기회를 주지 않더군요 ㅡㅜ..

포인트를 조금 하류로 내려갑니다.

탑천에서 가장 수심이 좋은곳이라고 안내해줍니다.

현지꾼들은 계속 낚아 내는데...

도통 감이 오지 않더군요.

물속 지형을 모르고 더구나 가이드도 얼어가고... 손도 얼어가고..

바닦을 긁어보지만..

감이 오지 않네요.

현지 꾼은 훌치기로 4짜 떡붕어와 6짜 잉어를 올리더군요.. ㅎㅎ

바로 GG 해버렸습니다.

3연꽝...

처음 루어대 들을때 연꽝하면 성질 드러워졌는데..ㅎㅎ

이제는 꽝도 낚시라 생각합니다.

자꾸 낚아내면 재미 없죠. ^__^

Posted by 크리스,